더블딥 뜻과 개념

더블딥 뜻과 개념을 살펴보면서 우리 경제에 대한 이해는 물론이고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현재를 이해하는데 더욱 도움이 되리라고 생각이 듭니다.


경제는 항상 침체기만을 가지거나 혹은 성장기만 가지지 않습니다.


항상 경제가 성장하기만 하는 것을 우리는 바라고 있고 그렇게 되어주면 참 좋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경제성장 시기가 있으면 그 정점을 이루는 경제호황시기가 있고 이내 곧 경기침체 시기를 겪기도 합니다.


그래서 경제성장과 침체 흐름을 보고 많은 분들은 일종의 주기성을 가진 순환 구조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일정한 주기를 가지고 있던 아니면 주기성이 없던간에 경제는 성장과 침체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더블딥

더블딥

더블딥


더블딥이란 경기침체 이후 짧은 회복기가 있다가 다시 경기침체 상황에 빠지는 것을 의미합니다.


짧은 회복기를 거치고 다시 침체기에 빠지기 때문에 시장은 이전의 경제침체 상황보다 더 안좋게 반응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우선 첫번째 경제침체 상황에서는 좋아질 것이라는 일종의 기대감을 가지기라도 합니다.


더블딥


그러므로 일반적이라고 표현할 순 없지만 소비를 비롯해 생산과 고용 전반적인 상황에서 냉각현상이 일어납니다.


서서히 경제가 살아는 상황이라고 하더라도 혹은 경제가 급반등 하듯 회복되는 상황이라고 하더라도 심리적으로는 두번째 경제 침체 상황에서 좀 처럼 벗어나지 못하는 상황에 빠지게 됩니다.


더블딥


경험이라는 것이 경제에는 상당히 무겁게 다가오는 이유가 이전의 침체기에 어려움을 겪었던 경험으로 인해 두번째 경기침체 상황에서는 더욱 큰 타격을 입지는 않을까 심리적으로 더욱 위축됩니다.


그래서 이러한 더’블’딥 상황에 빠지지않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게 된다고 보시면 됩니다.



학술적인 측면에서 바라보면 더블’딥의은 경우 2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할 때를 의미합니다.


경기가 2분기라는 시간이 길면 길 수 있고 짧다면 짧을 수 있는 시간이기는 하지만 경제의 큰 사이클 측면에서 보면 짧은 기간에 해당됩니다.


더블딥

더블딥

더블딥


이렇게 경제회복의 징후 혹은 징조가 보이다가 다시금 경기침체 상황에 빠지게 되면 시장은 회의적인 시각이 상당히 팽배해지게 됩니다.


사실 그렇게 회의적인 시각을 가지기에는 너무 성급한게 아니냐고 이야기를 하실 분들이 계실지는 모르지만 당장 매월 급여를 받게 되는 분들에서부터 시작해 급여를 주게 되는 기업 모두 난처한 상황에 빠지게 됩니다.


받아야 할 돈과 줘야 할 돈은 반드시 있는데 돈이 들어올 곳이 막막하기 때문이죠.


그래서 더’블’딥이 예상되는 시점이나 혹은 초기 상황에서는 큰 영향이 당장 나타나지는 않더라도 시간이 지나면서 그 파급효과는 더욱 커지게 됩니다.


단순히 두번의 경제침체로 끝나지 않을 수 있다는 두려움이 시장에 남기 때문입니다.


더블딥 상황에 직면했을 때 어떻게 생존하는가 생존의 문제가 가장 큰 이슈가 되기 때문에 불안심리가 시장에 팽배해지는 현상도 나타납니다.


그러나 우리가 이런 상황에서도 현명하게 대처해야 하는 이유는 경제는 영원히 침체 시기만 존재하지는 않기 때문입니다.


언제가 될지는 모르고 막연하지만 침체만을 바라보던 회복을 기대하던 시간은 지나게 되어 있습니다.

이코노와이드 글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