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Bing.com) 마이크로소프트 새로운 검색엔진, 구글의 대항마? 시장의 반응은?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새로 출시한 검색엔진 서비스 빙(Bing.com) 은 많은 사람들로 부터 관심을 받고 있는 새로운 인터넷 서비스 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이 빙(Bing.com)을 출시함으로써, 검색엔진 시장을 넘어서 온라인 비지니스 사업에 새로운 발판으로 삼고 있음이 여러곳에서 포착이 되는데요.

기존의 구글 검색엔진에서 추구하는 단순함과 빠름, 그리고 효과적인 사용자 인터페이스라는 측면에서 기존의 구글 검색엔진에서 아쉬웠던 점을 개선하면서 구글을 의식하고 만들어진 서비스임을 손쉽게 알 수 있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출시한 빙(Bing.com) 검색서비스


시장에 얼마나 파괴적인 힘을 발휘할 것인가는 사실, 얼마나 뛰어난 검색엔진일까라는 측면보다는 시장에서 얼마나 "지금의 호응도와 관심을 유지할 것인가?"에 달려있지 않을까 합니다.

우선, 지금의 호응도를 충분히 채워줄 수 있는 기존에 비해서 나아졌다고 하는 부분은 크게 2가지로 볼 수 있습니다.
1. 검색 속도 향상.
2. 검색 품질 향상을 위한 사용자 가이드 기능.

검색속도의 경우 상당히 빨라졌다는 것을 쉽게 느낄 수 있는 큰 장점 중에 하나입니다.
이러한 검색속도의 향상은 검색엔진 사용자의 서비스 체감 품질을 향상 시키는 것을 넘어서서 다양한 플랫폼과 서비스들과의 연계 서비스 제공시 매우 중요하게 여겨질 수 있는 부분이기 때문에 장점으로 여겨질 수 있는 부분 중 하나로 간주됩니다.

빙(Bing.com)에서의 "펀드투자" 검색화면


또 한가지는 바로 빙(Bing.com)에서는 검색 품질 향상을 위한 사용자 가이드 기능 제공된다는 점입니다.

빙(Bing.com)의 관련검색 기능은 사용자가 검색어를 입력하여 검색을 하였을때 원하는 검색결과에 최대한 빠르고 가깝게 접근하기 위해서 검색엔진 스스로가 사용자를 유도하여 가이드하는 기능이므로 결국 연관검색어 서비스는 검색엔진 및 기타 인터넷 서비스에서도 매우 높은 서비스 만족도를 올릴 수 있는 기반이기 때문에 기존의 구글 서비스를 비롯해 우리나라 검색엔진에서도 일찌감치 제공되는 기능이었습니다.

빙(Bing.com) 서비스의 검색기록 화면


뿐만 아니라, 빙(Bing.com)의 검색 히스토리 기능을 제공함으로써 사용자가 놓치는 부분들을 기억하고 이에 대해서 다시 일일이 검색을 재현해야 하는 수고를 덜어주는 기능을 제공하기도 합니다.

빙(Bing.com) 서비스의 페이지 미리보기 기능 화면


본문 미리보기 기능의 경우 관심있는 검색결과에 대해서 미리 보기 기능을 제공해주는 "선택적 미리보기"를 제공해주고 있습니다.

이 외에도, 빙(Bing.com) 서비스의 이미지 검색 부분에서 한국의 믹시(Mixsh.com)에서 볼 수 있는
"페이지 넘김없는 스크롤 지향적인 컨텐츠 확장 서비스" 도 제공해준다는 점에서 사용자 친화적인 서비스를 위한 노력들을 곳곳에서 볼 수 있습니다. 

바로 이러한 부분들이 모여서 기존에 구글 검색엔진에서는 그리고 여타 검색엔진에서는 채워주지 못하는 기능들을 제공해 준다는 점에서 시장에서 "MS이기 때문에..."라는 반감이 크게 불러일으키지 않는다면 지금의 관심은 유지될 것이고, 또 사용자들의 검색이용율 또한 높아질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판단됩니다.

그러나 구글에서 제공하는 갖가지 외부 서비스 지향적인 서비스 API 제공을 통한 메쉬업등의 가능성은 아직 빙(Bing.com)에서 시도되고 있지는 않지만, 시장 파급력과 확장력, 장악력을 고려해 볼때 마이크로소프트사가 새로이 취해야할 포지션과 미래가 아닐까 합니다.

사실, 메쉬업 기능을 제공한다는 것의 전제조건은 "자사의 서비스"이기 때문에 당장의 서비스 이용료 등의 계산적인 부분을 넘어서 시장 지배력과 강화력, 브랜드 인지도 개선 및 확장에서 매우 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마이크로소프트사가 반드시 취하게 되지 않을까 합니다.

빙(Bing.com)에서 제공되는 오버추어광고


빙(Bing.com)의 수익화 전략에서도 오버추어 광고를 올린다는 점에서 자사만의 광고 시스템을 도입하지 않은 것에 다소 의아 스러운 부분도 있기도 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온라인 광고에 관한 독자적인 시스템과 브랜드로 나갈 수 있었음에도 독자적인 행보를 겪지 않고 인수 문제로 한동안 이야기가 많았던 야후의 오버추어라는 점에서 마이크로 소프트와 야후간의 비니지스의 끈이 새로운 미래를 암시하지 않을까 하는 뉘앙스를 남기기도 합니다.

미국 주식시장에서의 마이크로소프트의 반응 역시 괜찮은 편으로 나오고 있습니다.

빙(Bing.com)서비스를 출시한 마이크로소프트의 주가변동 화면


빙(Bing.com) 검색엔진 서비스 출시와 관련되어서 본격적으로 거론이 된 2009년 5월 20일 부터 6월 4일까지의 주가 흐름을 살펴보게 되면, 주식시장에서도 역시나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빙(Bing.com) 검색엔진에 대한 기대를 하고 있고, 선전을 보일 것이라는 낙관적인 측면을 어느정도 느낄 수 있습니다.

 현재, 마이크로소프트사의 새로운 검색엔진 시스템 빙(Bing.com)은 구글과 경쟁 관계로 해석을 하고 있습니다. 빙(Bing.com)의 새로운 시도는 기존에 시장에서 호응도가 높은 부분과 새로이 개선되어야 할 많은 부분, 참신하며 작은 배려 등이 엿볼 수 있게 해줍니다.

구글의 대항마로써는 손색이 없을 정도이나, 앞에서도 언급했던 기술적 측면에서의 시장 개방도와 이를 유지하기 위한 전략, 사업적 측면에서의 제휴 능력이 바로 빙(Bing.com)을 얼마나 성장 시킬 수 있으며 결국 경쟁에서 얼마나 큰 힘을 발휘하는가를 결정짓지 않을까 합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