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슈 그리고 뉴스

타임워너-AOL 분사 결정, 합병 실패가 아닌 도약의 기회 되어야

타임워너, 영화로 우리들에게 매우 많이 알려졌던 이 타임워너가 AOL(America Online)을 인수하면서 미디어와 온라인을 결합한 막강한 미디어-온라인 네트워크를 꿈꾸었는데요.

그로부터 9년이 지난 지금의 시점에서 타임워너의 자회사인 AOL을 분사하기로 하였다고 합니다.
타임워너는 AOL의 지분 95%를 소유한 대주주인데요. 나머지 5%는 구글이 가지고 있었습니다.
이 나머지 지분 5%를 구글로 부터 추가 인수함으로써 타임워너는 AOL의 지분 100%를 가지는 또 다른 계획 역시 발표하였습니다.

이번 타임워너와 AOL의 분사를 통해서 독자적인 길을 걷게된 AOL은 온라인 광고 사업에 더욱더 집중 육성할 의견 또한 밝혔습니다.

아마도 온라인 광고 시장에서 활발한 사업 활동을 하기에는 타임워너와 같이 있는 것 보다는 분리된 형태가 더욱더 다양하고 유연한 모습을 갖출 수 있다는 점에서 오히려 긍정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타임워너-AOL 분사 잘한 일일까? 

미디어의 제왕 타임워너가 AOL을 그토록 원했던 시점에서 바라보면,
케이블과 같은 방송 산업에서 타임워너는 이미 그 성장성을 맛봤기 때문에 온라인 세상에서 그 지배력을 더욱더 확장 하고자 했었습니다. 그런데, 사실 뒤집어 놓고 보면, 이들의 결합은 AOL 측면에서 보면, 그리 달가운 일은 아니었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오히려 타임워너의 실적을 AOL의 부실로 깎아먹는 일까지 발생되자 오히려 분리된 모습으로 나아가는 것이 더욱더 나은 결정이라고 할 수 도 있다고 봅니다.
부실을 냈기 때문에 꼬리자르기 식의 결정이 잘했다는 것이 결코아니라,
이들의 결합이 하나가 되는 방향이 아닌, 단단한 끈을 형태로 유지하여 독립된 자율성을 가진 사업을 추진하였어야 했던 것이 더욱더 유리했다고 볼 수 있었죠.

그런점에서 바라보면, 다시 원점으로 돌아온 듯한 이 AOL의 분사는 사실 인수합병전과는 전혀 다른 모습이 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분사를 추진한다고 할지라도 이들의 끈이 짤리는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오히려 타임워너와 AOL은 분사를 통해서 각자 원래 잘하던 사업영역에서 고유의 일을 성장동력으로써 발전을 이루고, 추가적으로 협력시 발생될 수 있는 시너지에 대한 부분은 또 다른 사업 영역으로 발전 시킬 수 있는 기회 역시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어울리지 않는 듯한 한집살이 보다는 각자 두 집으로 나누어 활동을 하다가 제3의 제4의 사업발전을 이루어 성장시킨다면 이것 역시 미래가 된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있는 분사라고 볼 수 있습니다.
가장 시급한 것은 AOL의 실적 악화 지속이 아니라, 실적을 일단 회복 시킨 후에나 가능한 일이겠죠.

실적을 메워주는 측면이 아닌, 실적을 메울 수 있도록 기회와 사업을 이끌어 줄 수 있는 측면으로 타임워너와 AOL이 대응해 나간다면 분명 이들은 지금의 분사가 합병실패로 나타난것이 아닌 더욱더 발전을 위한 분사라는 결정을 향후에 얻을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사실, 많은 기존의 산업의 지배자가 새로 발전하는 수많은 서비스와 비지니스 영역을 인수하여 "신-구의 만남"을 이루어 재도약을 하려고 하지만, 이들의 만남이 그리 좋게 끝나는 경우가 드문이유는 태생과 비니지스의 방식 자체가 틀릴 뿐만 아니라 발전의 방식과 공식이 다른 경우가 많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신-구의 만남"은 의미적으로는 매우 좋은 의미를 둘 수 있으나, 이들을 무조건 하나로 만든다는 것은 타임워너AOL의 사례에서도 역시나 무리수를 낳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지분을 취하는 형태, 이로써 단단한 끝을 형성하여 서로가 서로를 이끌고 상생할 수 있는 그러한 모습, 그런 모습속에서 "신-구"는 대결이 아닌, 서로 발전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되는 모습은 "신 영역에서의 기업도" "구 영역에서의 기업도" 모두가 발전할 수 있는 새로운 길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