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순위채권이란? 후순위채권 뜻과 후순위채권 종류 및 후순위채권투자 주의사항

후순위채권이란 무엇인지 후순위채권 뜻과 후순위채권 종류 및 후순위채권투자 주의사항을 설명하는 글 입니다.


후순위채권을 비롯해 채권과 채권투자에 대한 관심이 부쩍 높아지고 있는 시점입니다.


후순위채권 같은 비교적 금리가 높은 채권은 저금리 현상으로 인해서 채권에 대해서 더욱더 관심을 가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후순위채권금리 후순위채권이율로 인해 채권투자를 시작하다보면 후순위채권이라는 채권의 한 종류를 만나게 됩니다.


후순위채권이란 무엇인지 그 뜻과 개념을 알고 후순위채권투자에 임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후순위채권이란 파산 시 변제 순위가 후순위로 밀리는 채권을 뜻 합니다.


후순위채권은 영어로 Subordinated Bonds 입니다.


후순위채권 뜻에서 후순위로 밀린다는 개념은 회사가 파산하였을때 채무변제에서의 순위가 선순위 채권변제에 비해 뒤로 밀린다는 것 입니다.


후순위채권금리 후순위채권이율이 높은 이유는 앞서 설명한 변제순위가 후순위로 밀리기 때문입니다.


후순위채권 변제순위가 밀리면서까지 후순위채권투자를 한다는 것은 바로 채권투자수익 만큼 위험을 감수한다는 뜻 합니다.


회사가 어려운 상황에 처하면 처할 수록 후순위채권 가격은 높아지게 됩니다.


그만큼 후순위채권 투자위험도 역시 높아지게 되는 것이고요.


후순위채권에 투자할 때는 최소한 회사의 위험강도를 투자자 스스로가 감지하고 측정할 수 있어야 합니다.


투자자는 자신의 투자에 대해서 책임을 져야하는 것은 것은 법률상으로나 투자의 불문율에 해당하게 됩니다.


그만큼 수익에 대해서도 투자자는 당당하게 요구할 수 있게 되는 것이죠.


후순위채권은 일반적인 채권에 비해서 높은 위험도를 감수하라는 것이고, 이러한 위험도를 감수하는 만큼 수익을 거두는 것이기 때문에 투자자는 위험강도에 대해서 스스로 민감하지 않을래야 않을 수 없는 것이죠.


후순위채권을 투자하는 채권투자자는 후순위채권투자 전 아래와 같은 질문을 해봐야 합니다.


회사의 위험정도로 봤을 때 부채를 변제하고 회사에 어느정도 자본 또는 환금성 높은 자산이 남을 수 있는가?

누적된 회사부채 규모는 회사의 이익과 얼마나 괴리가 있는가?

회사가 후순위채권을 발행하면서 거두어 들이는 돈으로 이익을 낼 가능성이 있는가?

회사파산시 어떠한 사회적 영향력을 미치게 될 것인가?

회사파산 상황에서 회생할 수 있을 정도의 명성과 기업 회복력이 있는가?


일반적으로 후순위채권이라고 해도 그다지 위험상황이 최래한 상황은 아닙니다.


지금도 잘 운영이 되고 있는 기업들도 후순위채권을 발행하니까요.



기업은 왜 후순위채권을 발행하는 것 일까요?


기업이 후순위채권을 발행하는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우선 채권투자자들로 부터 거두어들인 투자금에 대해서 다른 여타 채권에 비해서 부담이 적기 때문이죠.


완전 비양심적인 기업이 아니더라도 채권 한장 한장은 기업에게 큰 부담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그 이유는 당연히 갚아야 할 돈이기 때문이죠.


그것도 정해진 날 하루라도 한시간이라도 어기지 않고요.


후순위채권은 이러한 점 때문에 기업 경영에서 빠질 수 없는 채권의 종류가 됩니다.


총 1000억원 규모의 채권을 발행하는 은행이 있다고 합시다.


그러면, 기업은 이 모든 채권발행규모를 일반적인 변제 순위의 채권으로 발행을 하지 않습니다.


한 700억원은 일반적인 변제 순위의 채권으로 발행을 하고 300억원은 후순위채권의 형식으로 발행을 하게 되는 것이죠.


은행에서는 후순위채권을 비교적 많이 발행을 합니다.


은행에서 후순위채권을 비교적 많이 발행하는 이유 중 하나는 이 후순위 채권의 경우 일반채권에 비해서 채권발행을 통한 조달자금은 국제결제은행기준(BIS) 자기자본 비율을 계산할 때 부채가 아닌 자본으로 인정될 수 있는 부분이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즉, 채권이라는 것은 갚아야 할 돈, 부채에 해당하여야 하지만, 후순위의 특성상 당장의 경우는 기업이 경영을 하여 수익을 거둘때 사용하고 갚아야 할 당위성이 낮은 자본이 된다는 것이죠.


무조건적으로 당위성이 낮게 된다면 위험을 굳이 감수하고 투자하게 하는건 좀 무리가 없지 않아 있습니다.


그래서 현행법상으로는 매년 후순위채권을 통해 거두어들인 부분 중 20%를 자기자본에서 차감함으로써 100%가 되는 5년 후에는 100% 자기자본에서 제외가 되도록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5년 후에는 자기자본, 기업이 가지고 있는 자본으로 인정을 하지 않고 투자자에게 귀속이 된다는 것이죠.


후순위채권에도 종류가 있습니다.


역시 금융투자상품은 이러한 다양성으로 인해서 투자자들에게 보다 넓은 기회를 주고있지 않나 합니다.


후순위채권 중 일정한 조건, 예를들어 일정시간이 흐른뒤에는 해당 회사의 주식으로 교환할 수있게 하는 조건등이 붙게 된다면 이는 조건부 후순위채권이 됩니다.


그러나 아무런 조건 또는 부가 기능이 없으면 일반 후순위채권이 되게 됩니다.


당연히 조건이 붙은 경우, 즉, 옵션이 붙은 경우는 기능이 추가된 것이므로 일반 후순위채권에 비해서 후순위채권금리가 낮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후순위채권은 이렇듯 여러가지면에서 투자자들에게 다양한 점을 제공해주기도 합니다.


어떤 회사의 후순위채권이냐에서 부터 시작된 "후순위채권 고르기"는 투자자의 투자 성향도 어느정도 맞춰줄 수 있게 됩니다.


일반 채권에 비해서 다소 높은 금리라는 매력도 존재하지만, 이 후순위채권은 기업의 채무변제시 순위가 밀리게 되므로 담보로 설정될 수 없다는 점에서 대출에서의 담보로 인정이 되지 않는 점도 역시 가지고 있게 됩니다.


또한, 역시 채권이라는 특성으로 인해 중도매매가 어려울 가능성이 있습니다.


후순위채권투자 시 이러한 장단점을 고려하여 투자자의 특성과 투자성향을 반영한다면 보다 넓은 투자기회와 투자안목을 가질 수 있습니다.

반응형